주말에 송화시장가서 사온 닭강정과 어묵입니다.
상호가 생각이 잘 안나는데~
느낌상 이대감 양념닭갈비 같아요.
중자 사이즈구요. 따끈하니 떡도 쫄깃하고 맛있었어요~
2명이서 먹기 딱 좋은 양이에요~
저희는 치킨을 거의 배달 시키지 않아요. 양도 항상 남기거니와 뭐가 맛있는지 잘 모르겠어서^^
치킨이 생각나면 차라리 닭강정 사서 먹어야 겠네요.


요즘엔 어묵도 비싸네요.
어묵 하나에 700원 이더래요~
어묵은4개 포장해와서 닭강정이랑 잘 먹었습니다.
길거리 음식 잘 안 사먹는데~ 특히 오픈된 환경의 어묵은 더욱더...
눈에 안보고 먹으니 맛있네요 ㅋ

아무튼 줄서 있는집에서 사왔다고 하니 맛은 있습니다.

내일 주말에도 계속 춥다하니 집에서 따뜻하게 맛있는 것 먹으면서 잘 보내세요~^^

블로그 이미지

초아 yoyo^^

봉사를 시작하는 발걸음 어렵지 않도록 함께 ^^* 착한 나눔을 배워가는 공간입니다^^ 선한 마음을 배우고 채워가면 그 모습이 제 모습이 되겠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즘 시장 안간지 오래되가네요.
겨울철 물미역과 좀 지나면 나오는 곰피도 잘 못 먹어봤네요 ㅋ

사골국 한 팩 사려고 송화시장 착한탕국 들러 사고 그 옆에있는 닭강정이 눈길을 사로잡네요.

중간사이즈 달콤한 맛, 매콤한 맛 섞어 달래서 닭강정 사왔어요.
닭강정 송화시장에서 사긴 첨이네요~
상호는 닭스토리라고...


송화시장 닭스토리 닭강정
치킨이 고팠는지 참 먹음직스러웠어요.

따뜻함이 남아있어
닭강정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한 닭강정~
오랫만에 먹으니 맛이 좋네요^^


윤기촉촉한 느낌~
닭강정 맛있어 보이죠?
달콤한 맛, 매콤한 맛 반반 담아오길 잘했어요.

송화시장 닭스토리 닭강정~
한 가지 맛이면 오래 못 먹었을 거에요.
뒀다 식어서 먹어도 맛있네요.

일부는 다음날 먹었는데도 좋았어요.
날 더워지면 곤란하겠지만~
아직은 괜찮은 날씨라
냉장보관 안하고^^
냉장보관했으면 오히려 맛이 없었을텐데~

치킨 땡길때 또 조금 사 먹어야 겠어요.
블로그 이미지

초아 yoyo^^

봉사를 시작하는 발걸음 어렵지 않도록 함께 ^^* 착한 나눔을 배워가는 공간입니다^^ 선한 마음을 배우고 채워가면 그 모습이 제 모습이 되겠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송화시장에 훈제오리고기 팔아요~
자주는 아니고 일년에 한 두어번 사서 먹긴하는데요~
오리고기 몸에는 좋다고 하지만
자주 먹게되지는 않네요!

삼겹살 굽기엔 집에서 냄새가 너무나 패스~
고기는 땡기는거 같고..
문득 오리고기가 눈에 띄었어요^^

주머니에 5천원뿐이고~
혹시나 카드되는지 여쭈니 역시 안되시고~
오천원뿐이라고 하니...
사장님 말씀이 동전으로라도 6천원 안되냐시며...
탈탈 털어 5천6백원 ㅡㅡ

너무 감사하게시리...
사장님께서 마지막 물건이라시며 5천6백원에 가져가라신다^^

너무 죄송하면서도 또 어찌나 감사하던지..
훈제오리 반마리 7천원을 5천6백원에 ^^

김치볶음에 오리고기 구워 같이주신 겨자소스에 저녁 한끼 해결했어요^^
오리고기 그냥은 많이 못먹는데~
겨자소스와 오리고기는 너무 잘 어울리는 환상궁합이네요^^

반마리 다 구워 먹고 몇조각 남았어요~
다음엔 한 마리 사오면서 겨자소스 더 챙겨달라고 할까봐요^^

송화시장 훈제오리고기 파는 사장님^^
너무 감사히 잘 먹었습니다^^
감사해요~ 부자되세요^^

블로그 이미지

초아 yoyo^^

봉사를 시작하는 발걸음 어렵지 않도록 함께 ^^* 착한 나눔을 배워가는 공간입니다^^ 선한 마음을 배우고 채워가면 그 모습이 제 모습이 되겠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