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yoyo배움

유투브 감동영상, 바르셀로나 올림픽 육상선수 데릭 레이몬드 이야기![아버지 사랑]

by 초아 yoyo^^ 2016. 6. 5.

유투브 감동영상,

바르셀로나 올림픽 육상선수~ 데릭 레이몬드 이야기![아버지 사랑]

 

 

[바로셀로나 올림픽 우승후보 영국 육상선수 데릭 레이몬드 이야기...]

영상출처 : 유투브 Jungmin Oh 님

설명출처 : 유튜브 KwanSik jang 님 인용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 남자 육상 400m 준결승.

1991년 도쿄 세계선수권대회 1600m계주에서

금메달을 딴 데릭 레드몬드(47, 영국)는 강력한 우승후보였다.

예선기록도 45초02로 가장 빨랐다.

 

그러나 150m까지 선두를 달리던 레드몬드는 갑자기

다리를 부여잡고 트랙에 주저앉았다.

오른쪽 허벅지 햄스트링이 파열된 것이다.

참을 수 없는 고통이 밀려왔다. 이대로 포기하고 싶었다.

그러나 일어나 절뚝거리며 달렸다.

 

그때 관중석의 아버지가 트랙으로 달려왔다.

아버지는 "이만하면 됐다"고 말렸다.

하지만 데릭은 "끝까지 달리겠다"며 울먹였다.

아버지는 "그럼 결승선까지 함께 가자"고 했다.

 

데릭은 아버지 품에 안겨 통곡했고,

두 사람은 서로를 의지한 채 결승선을 통과했다.

바르셀로나 올림픽 마라톤경기 6만5천여명의 관중은 ~

'아름다운 완주'를 한 부자를 기립박수로 맞았다.

 

공식기록은 'DNF'(Did Not Finish)였지만 그다지 중요치 않았다.

데릭은 육상을 그만둔 후 농구와 럭비 선수로 맹활약했다.

현재 영국육상협회 단거리 및 허들 부문 디렉터이자

동기부여 강사로 일하고 있다.

 

또 그의 아버지 짐 레드몬드는

2012년 런던 올림픽 성화 봉송주자로 나섰다.

 

감동영상이지 않아요?

보면서 울컥했고.. 또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최선을 다한

데릭 레이몬드와 그의 아버지의 사랑에 많은 감동을 받았습니다!

 

92년 바로셀로나 올림픽 육상선수 데릭 레이몬드~

그 어떤 메달보다 값진 교훈과 정신,을 많은 이들이게 가르쳐 주셨네요

 

길이 길이 기억될 아름다운 이야기입니다!

추천영상으로 꼭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네요^^

 

여러분 휴일, 아름답게 보내세요^^

 

댓글4